읽어야 할 책 소개
탁상담화(마틴 루터)

http://www.christiantoday.co.kr/files/article/db/2014/12/4/1417677245_3d8e16cd40.jpg?w=600

 

김태길 목사

[탁상담화] 종교 개혁가 마틴 루터의 실제로 가르쳤던 내용을 한데 모아서 만든 책입니다. 책은 중세 기독교교리의 그대로 보여줍니다. 로마 카톨릭 입장에서 보면 책은 불온서적에 해당되어 거의 압수되어 불태워졌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책을 사악한 무리로부터 신비로운 방법으로 지키셨고, 결국 독일에서 영국으로 건너가 영어로 번역되게 했습니다. 1646 영문판이 나올 제목이 [Table Talk]였는데, 제목에서도 느껴지듯이 책은 루터가 책을 쓰기 위해 펜을 것이 아니라, 그가 실제로 가르치고 대화했던 것을 그대로 글로 옮겨놓은 것입니다. 그래서 책을 읽어보면 루터가 직설적인 언어로 쉬우면서도 예리하게 자신의 믿음을 설파하고 있다는 사실이 생생하게 다가옵니다. 그러나 책은 전혀 조야하지 않습니다. 서론에서 책의 편집자가 이렇게 말합니다:

종교개혁가의 재능과 성향과 태도를 [탁상담화]만큼 여실히 보여주는 책이 없습니다. 시대의 역사를 대하면서 여러 사건과 사상을 제쳐두고 먼저 인격을 주목하여 가치가 있는 개인이 있다면 그가 바로 루터입니다. 역사상 그렇게 거대한 사건들이 그처럼 사람의 용기와 지혜와 열정을 축으로 전개된 경우가 없었고, 내면의 고독한 투쟁에 굴하지 않고 서서 자신의 외로운 독방을 역사상 가장 놀랍고 중요한 격변의 거점으로 만든 그의 기질과 개성만큼 연구해 가치가 있는 주제도 드뭅니다. 그는 내면에서 분출되는 힘과 열정에 힘입어 서방 세계를 움켜쥐고 이던 가공할 종교 권력을 공격하고 효과적으로 배척하여 마침내 그것을 무너뜨렸습니다.

 

책의 문체상 특징은 직설적이고 투박하다는 것입니다. 책을 장만 대해 보면 금방 느껴집니다. 책의 문체가 직설적이고 투박하다고 해서, 루터의 신학적 깊이가 절대 옹달샘처럼 얕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이런 문체는 그의 성경적 지식의 깊이와 묵상의 연륜이 얼마나 진실되고, 성실한지를 여실히 보여줍니다. 그래서 더욱 현대의 독자들이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빠져 들게 하는 이유입니다.

칼빈의 작품들이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많이 번역되고 애용되어서, 사람들의 뇌리에 루터가 상대적으로 저평가되는 느낌도 없지 않을 것입니다. 칼빈의 [기독교 강요] 개혁신앙의 뿌리라면, [탁상담화] 씨앗이라 해도 손색이 없다는 생각입니다. 원색적이고 투박하지만 이해하기 쉽게 성경이 말씀하는 믿음의 세계를 이해하고 싶다면  책을 권합니다.

10/18/2016 1:29:00 PM

There is no comment yet...
의견 등록을 하시려면 로그인 하셔야 합니다.